이전

에어컨 3만대 고친 LG전자 김영진 대명장

  • 2021.07.21
  • 조회 317

“에어컨도 여름이 되면 더위를 먹고 자주 뻗죠. 그런 더위 먹은 에어컨을 22년간 3만 대를 고쳤습니다. 척 보면 고장 난 원인이 보이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가 오면 가장 바빠지는 사람들이 있다. 고장 난 에어컨을 수리하는 서비스 엔지니어들이다.

LG전자의 김영진 기장(47·사진)도 이런 엔지니어 중 한 명이다.

여느 엔지니어와 달리 그에겐 LG전자 수리기사 중 11명만 받을 수 있는 ‘대명장’이란 칭호가 하나 더 붙어 있다. 3000여 명의 엔지니어 중 기술대회를 통해 선발된 사람에게만 수여하는 베테랑 칭호다. 김 기장은 2018년 대명장에 올랐다. 다른 기사들이 수리하기 어려운 에어컨들도 그의 손을 거치면 되살아나 ‘에어컨 화타’라고 불리기도 한다. 예년보다 더운 찜통 무더위에 더욱 바빠졌다는 그를 지난 23일 만났다.

 

 

여름철이 되면 에어컨 고장 문의가 쏟아지기 마련이다. 김 기장이 최근 점검·수리하는 에어컨 수는 하루 약 10~15대, 혹서기인 7~8월 두 달간 400대 이상을 손보는 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된 데다 야외 활동이 크게 제한되면서 에어컨 수리 요청이 폭증해 더욱 바빠졌다. 에어컨이 멈춰 찜통이 된 환경에서 수리를 모두 마치고 나면 작업복은 땀에 절기 일쑤다.

 

대명장이라는 칭호에 걸맞게 그는 까다로운 수리를 주로 맡는다. 그러다보니 상대하는 고객도 더위에 지쳐 스트레스가 쌓인 사람들이 많다. 어려운 수리를 해결하는 것보다 ‘응대하기 어려운 고객’ 문제로 호출될 때도 더러 있다.

 

김 기장은 “고층 아파트에서 실외기 수리 작업을 하려면 크레인이나 고소작업차와 같은 각종 안전장비를 사용해야 해 준비에만 하루 이틀이 걸리지만 빨리 고쳐달라고 재촉하는 분들이 많다”며 “전문가적인 설명으로 설득해 이해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어컨은 통상 내구연한이 10년까지 가는 ‘장수’ 가전제품 중 하나다. 추억이 쌓인 에어컨을 수리하고 나면 김 기장에게 조그만 감사를 전하는 고객도 많다. 10년 동안 그에게 감사 인사를 보낸 ‘팬’도 있다. 김 기장은 “최근에는 가전 관리가 많이 편해져서 설명대로만 해도 간단한 증상은 해결된다”며 에어컨을 오래쓰는 비결을 설명했다.

 

관련 기사